SAJINANOLJA.COM


SAJINANOLJA.COM

notice.. 

인물 일상 생태 자연 단상 일본 티벳 중국 몽골 인도 베트남 미얀마 MYSTORY DIARY BOARD LINK GUEST
................................................................................................................................................. 


제목: 南北 같은날 확성기 철거…‘55년 소리전쟁’ 이젠 끝날까
이름: 노상권 * http://sajinanolja.com


등록일: 2018-05-02 10:11
조회수: 841 / 추천수: 303


09227a69c7e24bfe99c3e46966a665ee.jpg (55.0 KB)
b61c2d48a99943e185bf2fcb03a3ce16.jpg (11.7 KB)
南北 같은날 확성기 철거…‘55년 소리전쟁’ 이젠 끝날까

남북, 확성기 철거… ‘판문점 선언’ 이행 육군 9사단 교하중대 교하소초 장병들이 1일 경기 파주시 민간인통제구역 내 설치된 대북 확성기를 철거하고 있다(큰 사진). “상대방에 대한 일체의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한다”는 ‘판문점 선언’에 따라 군은 이날 최전방 지역의 대북 확성기 철거 작업을 시작했다. 군 관계자는 “북한군도 전방 대남 확성기를 철거하는 동향이 파악됐다”고 밝혔다. 실제로 북한은 지난달 25일에는 황해북도 개풍군 탈곡장에 확성기 차량을 배치했지만(아래 사진 왼쪽) 남북 정상회담 뒤인 29일에는 스피커 차량이 보이지 않았다(아래 사진 오른쪽). 파주=사진공동취재단·서울신문 제공


1일 경기 파주 오두산 일대 민간인 통제구역. 해발 고도 100여 m 산 중턱에서 육군 9사단 교하중대 장병들이 30∼40kg 무게로 알려진 에메랄드색 스피커를 연신 들고 날랐다.

이번 대북 확성기 철거는 4·27 남북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판문점 선언’ 중 ‘확성기 철폐’를 이행하기 위한 조치다. 같은 날 북한도 최전방 지역에서 운용 중인 대남 확성기 철거 작업에 들어갔다. 오랜만에 비무장지대가 평온해진 것이다.

○ 해체 30분 만에 ‘반쪽 확성기’

대북 확성기는 직사각형 소형 스피커 32개를 벽돌처럼 쌓아 만든 형태다. 하지만 금세 ‘반쪽 확성기’가 됐다. 이날 오후 가로 2.4m, 세로 1.5m 크기의 확성기는 전두의 스피커가 모두 없어졌다. 그 대신 남측으로 퍼지는 것을 최소화하고자 뒤에 병풍처럼 설치한 5m 높이 방음벽만 임진강과 북한 관산반도(황해북도 개풍군 일대)를 향해 우두커니 서 있었다.

이날 공개된 확성기는 신형 고정식으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이 끊임없이 이어지던 2016년 10월 새로 설치됐다. 가청거리는 20km가 넘는다. 확성기가 설치된 지역과 임진강 너머 북한 관산반도의 거리는 1.5km가량이어서 북 주민도 청취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22일까지만 해도 하루 8시간가량 방송이 진행됐다. 이에 북측에서도 대남 확성기 방송으로 맞섰지만 방송장비가 열악해 가청거리는 3분의 1도 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압도적이었던 심리전 무기가 남북 화해 분위기에 ‘조기 퇴역’한 셈이다.

대북 확성기 철거 조치는 이날 오후 2시를 기해 서부전선에서 동부전선에 이르기까지 전 전선에 걸쳐 진행됐다. 군 관계자는 “고정식 확성기는 우선 9사단 지역 것부터 시작해 순차적으로 철거할 예정”이라며 “이동식 확성기는 그냥 이동시켜 보관하면 끝이어서 철거라고 할 것도 없다”고 전했다.

군은 고정식 30여 대, 이동식 10여 대 등 모두 40여 대의 확성기를 운영해왔다. 이 중 고정식은 스피커 해체 및 매설 선로 정리, 낙뢰 방지 시설 철거 등의 작업을 거쳐 30여 대를 ‘완전 철거’ 하는 데 10일이 채 걸리지 않을 것으로 파악된다. 군 관계자는 “북한은 우리보다 앞선 이날 오전부터 최전방 지역 확성기를 철거하기 시작했다”며 “방송 중단은 우리가 먼저 했지만 철거는 북한이 먼저 나섰다”고 말했다.

○ 14년 전에도 철거, 이번엔 ‘영구 철거’ 될까

대북 확성기는 2004년에도 2차 남북장성급군사회담에서 채택된 ‘6·4합의’ 중 ‘군사분계선 선전수단 제거’ 조항을 이행하는 차원에서 철거된 바 있다. 그러나 우리 군은 북한의 목함지뢰 도발을 계기로 2015년 8월 확성기를 복구해 11년 만에 대북 확성기 방송을 전면 재개했다. 군 당국은 남북 간 8·25합의에 따라 같은 해 8월 25일 확성기 방송을 다시 중단했지만 확성기를 철거하지는 않았다. 이 때문에 북한이 4차 핵실험을 강행한 이틀 뒤인 2016년 1월 8일 대북 응징책의 하나로 확성기 방송을 신속하게 재개할 수 있었다.

이번 철거는 남북 정상회담 뒤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시행돼 의미가 크다. 일각에서는 항구적인 남북 확성기 철거가 이번에 가능할 것이라는 기대도 나온다. 통일부는 이날 대북전단 살포 중단에 대한 협조 요청을 공식적으로 밝히기도 했다.

이와는 별개로 미국 공군의 F-22(랩터) 스텔스 전투기가 다음 주 시작하는 한미 연합 공중훈련(맥스선더·Max Thunder)에 참가하기 위해 한반도에 전개됐다. 1일 군 소식통에 따르면 11일부터 2주간 실시되는 맥스선더를 위해 주일미군 소속 F-22 전투기 8대가 최근 광주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이 전투기 8대가 동시에 배치된 것은 처음.

군 당국은 구체적인 전개 시기와 규모를 공개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 최근 남북 화해 평화 분위기를 고려한 ‘로키(low key)’라는 관측이 나온다.

파주=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노상권
 약 안 먹고 혈압 낮추는 뜻밖의 방법 5 2020-06-24 66 135
공지
 노상권
 성관계하면 좋은 이유 21가지 2020-01-17 92 188
공지
 노상권
 마당극 "가족특공대" 2019-10-14 104 204
공지
 노상권
 아스피린, 미세먼지 악영향 절반으로 줄여준다 (연구) 2019-10-07 128 244
공지
 노상권
 사진가는 죽어서 사진집을 남긴다 2019-07-10 161 345
공지
 노상권
 국민 10명 중 7명 "혐오 더 심해졌다"…대한민국 위협하는 '헤이트스피치' 2018-12-28 209 637
공지
 노상권
 섹스, 건강에 이로울까 2018-12-22 185 449
공지
 노상권
 요즘것들의 시선이슈 잇슈~ 첫 성관계 나이 평균 13.1세…10대 “콘돔을 어떻게…” 2018-12-22 193 473
공지
 노상권
 생태숲 살아났다… 백두산 호랑이·소백산 여우가 돌아왔다 2018-05-02 268 759
공지
 노상권
 南北 같은날 확성기 철거…‘55년 소리전쟁’ 이젠 끝날까 2018-05-02 303 841
공지
 노상권
 [행복사회로 가는 길] 기대수명 느는데… 노인 연령기준 65세 적당한가 2018-05-02 297 807
공지
 노상권
 文을 좋아하든, 싫어하든, 관심이 없든 2018년의 우리는 빚을 졌다 2018-04-29 302 781
공지
 노상권
 [판문점 선언 전문]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2018-04-28 316 786
공지
 노상권
 딩크족 (DINK) Double Income No Kids 2018-03-20 264 730
공지
 노상권
 "MB '문제 안 일으킬 사람 골라 돈 받자' 2018-03-20 292 752
공지
 노상권
 호킹의 경고 "섭씨 460도 고온 속 황산비 .. 그날 오기전 지구 떠나라" 2018-03-20 291 737
공지
 노상권
 "저출산이 왜 문제냐"..'인구절벽' 위기 공감 못하는 청년들 2018-03-08 262 739
공지
 노상권
 日 때린 문 대통령..무엇을 노렸나(2018.3.1) 2018-03-02 270 707
공지
 노상권
 한재림(더킹 감독) "노 대통령 서거 큰 충격…자기검열 안 해"(인터뷰) 2017-02-01 397 1070
공지
 노상권
 대한민국 시작은 1919년? 1948년?…혼란 자초한 교육부 2017-02-01 380 1031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DQ'Style